온열질환 예방 위해 물 자주 마시는 습관 중요  
온열질환 예방 위해 물 자주 마시는 습관 중요  
  • 채정희
  • 승인 2019.05.1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열질환의 근거가 되는 폭염특보는 어떻게 구분되나?

우선 폭염주의보가 있다.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리는 특보다.

이어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그러면 온열질환이란?  열에 노출되면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질환을 의미한다. 경미한 열발진부터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열사병까지 다양하다. 

폭염시엔 건강 수칙 준수가 필요하다.

우선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자주 물, 스포츠 음료나 과일주스를 마시는 습관이 필요하다.

시원하게 지내야 한다.
시원한 물로 목욕 또는 샤워를 하고,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가벼운 옷을 입는 것도 중요하다.
외출 시 햇볕 차단은 필수.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을 취하는 게 낫다.
하루 중 가장 더운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를 경계해야 한다.

일사병·열사병 등 온열질환이 발생하면 즉시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고 시원한(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으로 닦아 체온을 내리고 의료기관을 방문한다. 

환자에게 수분보충은 도움 되나 의식 없는 경우 질식 위험이 있으므로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않도록 하며 신속히 119에 신고하여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광주광역시 광산구 목련로273번길 68
  • 대표전화 : 062-520-8000
  • 팩스 : 062-522-80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욱
  • 법인명 : 사단법인 드림미디어
  • 제호 : 광주노인신문 노다지
  • 등록번호 : 광주 아 00282
  • 등록일 : 2018-10-11
  • 발행일 : 2018-10-11
  • 발행인 : <사>드림미디어 이용교
  • 편집인 : 채정희
  • 광주노인신문 노다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광주노인신문 노다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ity@gjdream.com
ND소프트